[펀글]

올 상반기 지구촌을 흔들었던 랜섬웨어 '워너크라이(Wannacry)'의 확산을 막아 영웅으로 추앙받던 20대 영국 청년이 이번에는 악성웨어를 만들어 유포한 혐의로 미국에서 체포됐다.

 

3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미 당국은 영국 사이버보안 전문가 마커스 허친스(22)를 인터넷뱅킹 악성 코드를 제작, 유포한 혐의로 체포했다고 이날 밝혔다.

 

그는 최근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해커·IT 보안 전문가의 연례 모임인 '데프콘(DEF CON)에 참석했다가 귀국길에 오른 2일 공항에서 붙잡혔다.


대배심에 기소된 내용에 따르면 그는 다른 용의자 한 명과 함께 크로노스(Kronos)라는 악성 소프트웨어를 만들어 2014년 7월∼2015년 7월 인터넷에 홍보, 판매해 돈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악성 소프트웨어는 웹 브라우저를 감염시켜 이용자가 방문하는 사이트의 ID와 비밀번호 등 개인정보를 빼낼 수 있다.

 

당국은 이 악성 소프트웨어는 2014년 초 처음 활동했으며 사이버 암시장 '알파베이'를 통해 거래, 유통됐다고 밝혔다.
 

원문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7/08/04/0200000000AKR20170804043400009.HTML?input=1195m